외딴방 - 신경숙

2015. 8. 27. 21:16



밀린 독후감을 건너뛸까도 싶었지만, 나와의 약속을 어기는 기분이라 진도가 늦더라도 하나씩 쓰기로 했다. 신경숙 작가의 초기작은 여러모로 상당한 수준이었다는 걸 이 소설을 읽으며 다시금 확인하게 됐다. 취향의 차이로 <깊은 슬픔>의 문장들을 더 좋아할 뿐이지 <외딴방> 또한 잘 쓴 문장임엔 분명하다. 소설을 읽은 지 석 달이 지난 지금, 많은 부분이 잊혔다. 다만, 끝없이 이어지는 우울함 속에서도 따스했던 가족애만큼은 기억에 남아있다.

<깊은 슬픔>은 처음 읽었을 때 느꼈던 감정들이 너무나 소중하여 다시 읽기가 망설여지는 소설 중의 하나다. 정확히 언제인지 집어낼 수는 없지만, 중학교 혹은 고등학교 시절 학교 도서관에서 빌려 읽은 이 소설 덕분에 꽤 오랜 시간 신경숙 작가에게 호감을 품었었다. 이후로 읽었던 글이 모두 별로여서 호감은 실망으로 옮겨 가게 되지만 <깊은 슬픔>만은 여전히 소중한 글로 남아있다.

몇 달 전 신경숙 작가 표절 사건이 크게 터졌었다. 사실, 표절 이야기는 오래전부터 나왔던 터라 놀랄 건 없었는데 이에 대처하는 문학계의 모습이 매우 실망스러웠다. 유유상종, 혹시나 했으나 역시나 였다. 신경숙 작가의 글에 흥미가 떨어진 것도 오랜 일이고 이번 일을 계기로 망설임 없이 독서목록에서 제외할 수 있게 됐다.

녹록지 않은 현실에 치이다 보니 현실도피 격으로 집어 든 책 속에서 현실보다 더 우울한 삶을 만나게 되는 건 반갑지 않은 일이 되었다. 소설 속 우리네 삶은 왜 이토록 우울한 것일까? 한국 소설을 읽을 때마다 드는 생각이다. 아무리 문학이 시대상을 반영한다고 해도 이건 좀 지나치다. 특정 작가나 글의 문제가 아니라 한국 문학 전반에 깔린 그 우울함이 이젠 무겁고 지겹고 질린다. <외딴방>과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을 연달아 읽자니 내 몸과 마음 모두 저 밑바닥까지 가라앉은 기분이 들어서 괴로웠다. 넘쳐나는 우울함에 공감할 순 있지만 더는 좋아할 수 없을 것 같다.


시골에선 자연이 상처였지만 도시에선 사람이 상처였다는 게 내가 만난 도시의 첫인상이다. 자연에 금지구역이 많았듯이 도시엔 사람 사이에 금지구역이 많았다. 우리를 업수이 여기는 사람, 다가가기가 겁나는 사람, 만나면 독이 되는 사람…… 그러나 그리운 사람 - P.107

  1. sosime 2015.08.28 22:53 신고  address  modify delete  reply

    독후감 그냥 짧더라도 천천히라도 좋으니까 올려주세요. 종종 잘 보고 있답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2. 로시 2015.08.31 14:52  address  modify delete  reply

    신경숙꺼 읽을려고 사둔책이며 읽은 책도 많은데..
    내가 참 좋아했는데..
    대응하는 꼬라지 보고 배신당한 기분이었다능...

    • bluewindy 2015.08.31 16:37 신고  address  modify delete

      진짜 우리나라 책 읽는 사람이라면 다 아는 작가가 이런 식의 대응이라니 어이가 없지.
      그걸 감싸고 도는 문학계도 어이가 없고.
      이 나라는 어디 안 썩은 곳이 있기는 한지 그게 의문이야.


  3. 따즈 2015.09.08 16:03 신고  address  modify delete  reply

    외딴방. 좋죠. 깊은 슬픔도. 과연 지금 읽어도 그 우울한 눈길들을 그 때처럼 이해할지는 모르겠지만. 한동안 울고 싶을 때 읽는 책이었어요. 등만 보이는 그 책.
    신경숙 표절 이야기는 묵은 이야기이기도 하고, 어마어마한 문학성을 기대하고 좋아하는 작가가 아니니까 별로 감흥이 없었는데 이외로 실망스럽다는 사람이 많아 놀랬어요. 아 인기가 많긴 했구나 하고.
    엄마를 부탁해부터는 읽지 않았어요. 아마도 마음은 딸기밭부터 멀어지고 있었을 듯. 앞으로 작품이 나올지 알 수 없지만 이전으로 회귀하긴 어렵겠고. 좋아하는 작가의 마음에 드는 글이 줄어들어서 슬퍼요.

    아, 전 풍금이 있던 자리에서 이닦는 장면이 젤 기억에 남아요.

    • bluewindy 2015.09.10 16:49 신고  address  modify delete

      대중적으로 인지도가 높은 작가의 표절이 크게 보도되니 파장이 컸던것 같아요. 정말 오래 묵은 이야기인데...
      저는 깊은슬픔, 바이올렛, 외딴방 이렇게 세 권 읽었는데 워낙 깊은 슬픔이 인상적이어서 꽤 오래 호감을 가졌었죠.
      엄마를 부탁해같은 신파는 취향이 아니라 싫고 풍금이 있던 자리는 못 읽었는데 말씀하시니 읽어보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