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803

2015. 8. 3. 15:03

요즘 블로그 포스팅이 뜸한 이유는 독후감을 써야 할 책이 너무 많이 밀려서다. 10권 미만일 때는 어서 써야겠다 싶었는데 20권 가까이 돼버리니 수습 불가, 될 대로 되라 싶다. 책을 읽으면서 그때그때 느낀 점을 메모해놔야 되는 건가도 싶고. 이번에 독후감을 써야 할 책이 <외딴방>인데 이래저래 말 많은 작가여서 더 손이 안 간다. 그 바닥이 썩은줄은 알았지만 얼마나 썩은 줄은 몰랐는데 이번 표절사태로 인해 그 깊이를 짐작할 수 있었다. 이 나라에서 안 썩은 곳이 있겠느냐마는.

가장 최근에 읽은 책은 가와바타 야스나리의 <설국>인데 문장이 아름다운 건 알겠으나 내용은 딱히 와 닿지 않았다. 내용 때문이 아니라 글로 그림을 그리는 듯한 문장 때문에 원작이 궁금해졌다. 문고본 사천 원 정도밖에 안 하는데 사 볼까. 분명 한문이 많아서 읽기 어려울 텐데 욕심이 생긴다. 시마다 소지에게 빠져서 그의 작품을 섭렵하고 있는데 처음에 읽었던 <기발한 발상, 하늘을 움직이다>를 뛰어넘을 작품은 없을 것 같다. 열차 트릭에 흥미가 없어서 그런지 형사 요시키 시리즈보단 탐정 미타라이 시리즈 쪽이 더 좋다. 가만 보면 나도 또라이를 잡는 또라이 이야기를 참 좋아하는 거 같다.

섬나라 여행에서나 겪던 고온다습한 날씨를 이제 일상생활에서도 쉽게 접할 수 있게 됐다. 고온이야 그렇다 쳐도 다습은 답이 없다. 출퇴근을 모두 지하철로 하게 되면 하루에 5km를 걷게 되는 데 요즘 날씨엔 양산에 손수건 필수다. 양산 안쪽까지 코팅된 게 효과가 좋다는데 지금 쓰는 건 그냥 천이라서 코팅된 거로 바꾸고 싶다. 사무실을 벗어나기가 두려운 날씨다. 햇빛은 피할 수 있지만, 습기는 피할 수가 없어서 문제다. 제습기도 샀지만, 집에서만 쓸 수 있잖아요. 습기 미워요.

얼마 전에 처음으로 연극을 봤다. '라이어 1탄'이었는데 그럭저럭 재미있었고 무대 위에서 몰입해서 연기하는 배우들의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었다. 형사로 나오는 남배우가 있었는데 현장에선 옆모습이 튜토리얼의 토쿠이와 약간 비슷하단 생각을 했는데 인터넷으로 사진을 찾아보니 정면은 또 다르다. 그래도 매우 훌륭한 비주얼이셨다. 영화 볼 게 너무 없어서 연극을 본 건데 생각보다 할인이 많이 돼서 가격도 부담 없었고 재미도 있어서 만족스러웠다. 공연장이 정해져 있어서 부러 찾아가야 한다는 게 단점이긴 하다. '수상한 흥신소'도 재밌다고 하던데 기억해놔야겠다.

몰랐었는데 아이폰이 와이파이, LTE 안 잡히고 3G 상태에선 배터리가 엄청나게 뜨거워지더라. 인터넷도 거의 못 한다고 봐야 하고. 회사 공유기가 고장 나서 와이파이가 안 잡히는 걸 폰이 고장 난 줄 알고 혼자 난리를 쳤었는데 다행히 공유기 바꾸니까 잘 된다. 폰 상태 점검하는 어플 다운 받아서 검사해봤는데 다른 건 멀쩡하고 블루투스만 이상하다. 에어드롭으로 받는 건 되는데 보내는 게 전혀 안 된다. 블루투스는 쓸 일이 없으니 상관없긴 하다. 지금 요금이 3만 원 초반대여서 좋은데 5에서 6s로 바꿀지 더 버텼다가 7을 살지 고민이다. 5s를 샀어야 했는데 아쉽다.

요긴하게 쓰던 독서등이 고장 나서 새로 하나 장만했다. 조카들이 갖고 놀다 보니 접히는 부분도 이상해지고 충전도 됐다가 안됐다 하더니 며칠 전에 아예 고장 났다. 예전에 쓰던 건 이거고 새로 산 스탠드는 요거다. 방이 좁고 침대 옆에 콘센트가 없다 보니 무선에 작은 스탠드를 찾았는데 마음에 드는 게 있어서 결제 완료. 자기 전 책 읽을 때 쓸 거라서 너무 좋은 건 필요 없고 저 정도가 딱이다. 이번엔 조카2호의 손에 닿지 않게 잘 관리해야겠다.

알라딘에서 사고 싶은 책 담고 결제 직전 사은품 고르는 단계까지 갔다가 간신히 멈췄다. 보조배터리는 이미 샤오미 꺼 하나있는데 뭐하러 용량도 적은 걸 또 욕심내나 싶어서 패스, 유리보틀은 있는 보틀도 안 쓰는데 뭐하러 또 짐 늘리나 싶어서 패스. 급한 책도 아니고 마음에 드는 사은품이 나올 때까지 책 사는 건 보류해야겠다. 쓰고 보니 책보다 사은품이 더 갖고 싶은 거 같네. 이게 다 영혼을 갈아 사은품을 만드는 알라딘 때문이다!!! 알라딘은 내 통장잔고를 책임져라!!!

  1. 2015.08.05 05:42  address  modify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uewindy 2015.08.05 13:56 신고  address  modify delete

      생각보다 작다는데 독서등으로는 괜찮은 거 같아요. 오늘 배송 오는데 써보고 좋으면 어떤지 알려드릴게요 ^^

      뭐든 밀리면 수습하기가 어렵지만 책은 어떤 내용인지 조차 헷갈리는 경우가 많아서 ㅠㅠ
      나름 변방의 독서 블로그인데 독후감을 안 올리기도 뭐하고 하나씩 써봐야죠. 아자!

      앨리스 롤북 예쁘던데 저걸 어디다 쓰나 싶기도 하고... 알라딘은 확실히 덕심을 자극하는 굿즈를 너무 잘 만들어요. 처음엔 다 예뻐서 마구 질렀었는데 지금은 그래도 나름 분별력이 생겨서 저걸 사면 어디다 쓸건지 자문해보고 필요한 것만 사려고 노력중이랍니다. 문제는 쓸모 없는데 예쁜 게 너무 많다는 거죠 ㅠㅠ 미워요 알라딘 ㅠㅠ

      오르한 파묵 책은 하나도 못 읽어 봤어요. '내 이름은 빨강' 얼마전에 사두고 묵혀두고만 있어요. 제 경험으론 처음에 안 읽히면 읽기가 어렵던데... 마지막 시도는 성공적이시길 바랍니다. 다 읽으시고 나눔해주시면 저야 매우 감사한 일이죠 ^^

      오늘도 아주 말려 죽일듯한 더위네요. 젤리빈님도 더위 조심하시고 좋은 하루 되세요.


  2. 비누인형 2015.08.05 09:04 신고  address  modify delete  reply

    습기미워요! 동감동감동감 ㅜㅜ
    윈디님 잘 지내고 계신가요~~
    정말 섬나라에서만 겪었던 그 날씨를 매일매일 겪고 있노라니
    몸이 흐느적흐느적 하게되네요 흑흑
    글고보니 아이폰5 저도 참 맘에 들고 잘 썼었는데
    그래도 6플러스로 바꾸고나니 화면 시원시원하고 익숙해지게 되네요^^
    근데 사실 요즘은 핸드폰의 노예가 되고있는 것 같아서
    좀 떨어져서 지내려고 노력하는 중이예요 책하고도 멀어지고 사고능력도 떨어지는 요즘(..)

    내코가 석자. 걱정되는 미래. 윈디님의 이야기들이 너무너무 와닿는 오늘이네요 T_T

    • bluewindy 2015.08.05 14:02 신고  address  modify delete

      올해 유독 습도가 높아서 아주 불쾌지수가 최고를 찍고 있어요.
      제습기까지 샀는데 돌아다닐땐 방법이 없네요.
      전 붕붕이도 없는 뚜벅이인지라 힘들어요.

      6+ 진짜 크더라구요. 화면이 시원~시원~ 타자 치기도 편하고.
      5는 아직도 문자 치다보면 오타가 ㅠㅠ
      한 손에 안 들어오고 좀 무겁긴 하지만 저리 큰거 쓰다 작은 거 못 쓸거 같아요.

      내 코가 석자다 보니 남 걱정, 나라 걱정 할 여유따위 없는 게 현실이죠.
      이 나라는 왜 이리 국민을 숨 막히게 하는지 모르겠어요.

      무더위 조심하시고 좋은 하루 보내세요! ^^


  3. sosime 2015.08.14 03:20 신고  address  modify delete  reply

    저도 라이어1 예전에 봤는데 거의 처음으로 본 연극이었죠. 재미있게 봤어요. 대학로에 있는 전용 극장에서 봤는데 다들 할인된 가격으로 티켓 사서 오시더라고요. 저도 동생이 쿠팡인가 티몬인가 거기서 예약해줘서 봤고. 근데 뭐 저는 예나 지금이나 연극이나 영화나 공연 같은 건 가서 보는 성격이 아니라(그나마 영화는 요새 좀 가지만 연극이나 다른 공연은 진짜 죽어도 안 가요. 비싸고 네임드 배우 나오는 건 티켓 구하기도 힘들고ㅠ.ㅠ) 그냥 그때 재밌고 끝이에요. 그래도 전에는 책이라도 즐겨 읽었는데 거의 한 2년 넘게 책도 거의 안 읽고 티브이만 보고 있지요. 점점 사람이 단순해지는 것 같아요.

    가와바타 야스나리 설국. 번역의 문제였는지 모르겠지만 저는 그다지 문장이 시적이라거나 뭐 그런 생각도 안 들었고 내용도 재미없었고 그냥 그랬어요. 일본어 공부했으니까 당연히 읽어봐야지 싶어서 사 놓기는 했지만 한 번 읽고 내용도 가물가물함. 사실 저는 예전 일본 작가 중에서는 그래도 나쓰메 소세키 소설이 담백하고 좋거든요.(다 좋은 건 아니지만) 개인적으로는 미사여구를 동원한 화려체를 싫어하는 것 같아요. 깔끔한 문체를 좋아하거든요. 어느 나라 소설이든 번역이든 블로그 글이든 다. (이래놓고 제 블로그 글은 장황하게 쓰지만요ㅋㅋㅋㅋ)

    독서등... 저도 사고 싶네요. 독서등보다도 취침등 이런 거 하나 장만하고 싶어요.

    • bluewindy 2015.08.17 14:10 신고  address  modify delete

      쉽고 재밌는 연극을 찾다가 본건데 괜찮았어요. 무대와 관객이 가깝다보니 배우들의 에너지가 그대로 느껴져서 신선했어요. 영화가 죽어있는 느낌이라면 연극은 그 반대의 느낌이랄까. 저도 정말 좋아하는 거 아니면 찾아다니고 그러는 걸 귀찮아해서 자주 볼 것 같지는 않아요. 소심님은 평소 배우시는 것도 많고 부지런히 움직이시니까 시간 투자가 필요한 문화생활은 더 하기가 어려운 건 아닐까 혼자 생각해봅니다.

      설국 내용은 진짜 도대체 뭘 말하고 싶은지 정리가 안돼더라구요. 원서 사는 건 패스하기로 했습니다. 나쓰메 소세키 소설은 장식용으로 사용중인데 문체가 깔끔하다니 읽어볼까 싶네요. 전 에세이는 담백하고 깔끔하고 건조한 문체를 선호하는데 소설은 잘 읽히기만 한다면 화려한 문장도 개성이겠거니 하고 받아들이고 있어요. 잘 읽히는것만도 감사한 마음입니다.

      독서등 나름 쓸만해요.
      막 구부릴수 있는데 이러다 금방 고장 나는 거 아닌가 하는 불안감이 들긴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