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간에선 '세계 3대 디스토피아 소설'로 예브게니 이바노비치 자먀찐의 <우리들>, 조지 오웰의 <1984>, 올더스 헉슬리의 <멋진 신세계>를 꼽고 있다. 자마찐의 <우리들>은 20세기 디스토피아 소설의 효시 격이라는데 내가 어려워하는 러시아 작가여서 아직 읽어보지 못했다. 생각보다 쪽수도 적고 출판사가 열린책들이니 도전해봐도 괜찮을 것 같다. 각설하고 <1984>와 비슷할 것으로 생각하고 읽은 <멋진 신세계>는 그보다 훨씬 더 암울하고 끔찍했다. 비단 내용뿐만 아니라 번역도 그러했는데 때문인지 지루한 부분이 많아서 읽는 데 오래 걸렸다.

멋진 신세계 속 인간은 인공수정으로 유리병에 배양되어 생명을 얻는다. 부화병은 컨베이어를 타고 이동하며 각각의 계급에 맞는 유전자 조작 과정을 거치게 된다. 그 과정에서 인간은 다수의 피지배자와 소수의 지배자로 나뉘며 개개인의 개성과 감정은 소멸한다. 각 계급에 맞는 신체적, 정신적 기능을 가진 인간을 대량 생산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죽도록 즐기기>의 저자 닐 포스트먼의 글을 빌려오자면 <1984>의 인간은 고통의 지배를 받으며 <멋진 신세계>의 인간은 쾌락의 지배를 받는다. 한마디로, 오웰은 우리가 증오하는 것들이 우리를 몰락시킬 것을 두려워했고, 헉슬리는 우리가 좋아하는 것들이 우리를 몰락시킬 것을 두려워했다. 닐 포스트먼은 이 책에서 오웰보다 헉슬리가 옳았을 가능성을 이야기 하고 있는데 나 또한 그의 의견에 동감하는 바이다. <죽도록 즐기기>도 제대로 한 번 읽어봐야 겠다.

인간을 인간답게 만드는 건 생각하는 힘인데 그것을 잃은 인간을 인간으로 불러야 하는지조차 의문이다. 소설 속의 인간은 겉모습은 인간이지만 생각도 감정도 없으니 쇳덩이로 만들어진 로봇과 다를 바가 없다. 현대 사회에서도 지배자들이 원하는 피지배자의 모습은 이 소설에 나온 '감정 없는 로봇 인간'이란 생각이 든다. 그들은 불평불만 없이 일 잘하고 돈은 적게 받아가는 인간을 원한다. 최소의 투자로 최대의 효과 이상을 바라는 것이다. 정말 양심도 없다.

어떤 갈등이나 괴로움, 고통 없는 인생을 살지만 내 인생의 주인이 내가 아니게 되는 것과 수많은 갈등과 괴로움을 겪지만 내 인생의 진정한 주인이 되는 것 이 두 가지 중 어느 쪽의 삶이 더 나은 걸까? 머리로는 내 인생의 주인은 내가 되어야 하며 그것이 진정한 인간으로서의 삶이란 생각을 하지만, 한편으론 이런저런 괴로운 일을 겪는 것보단 사회 속 수많은 부품 중 하나가 되어 걱정 없이 사는 것도 나쁘지 않을 거란 생각이 든다. 어쨌거나 저쨌거나 인간으로 사는 건 괴롭다.


"때로 나는 과학이 그리울 때가 있어. 행복이란 아주 귀찮은 주인이야 - 타인의 행복은 더욱 그렇더군. 사람이 행복을 아무 말없이 받아들이도록 훈련되지 않은 경우에는 진리보다도 더 섬기기 어려운 주인이야." - P.288

  1. 따즈 2015.04.13 09:56 신고  address  modify delete  reply

    올더스 헉슬리나 이바노비치 자먀찐은 읽어 본 적 없어요. 닐 포스트먼의 글을 보니 궁금하네요. 멋진 신세계 읽어봐야지. 하지만 쾌락이든 고통이든 뭔가에 지배를 받는 인간이란 참으로 동물이죠. 머, 원래 동물인거지만. 결국 힘의 문제냐 돈의 문제냐일뿐. 요즘 세상을 보면 '생각하는 인간'에 회의를 느끼게 되네요.(오타로 호의라고 적을 뻔! 정말 작대기 하나의 힘이란)

    그래도 좋은 한 주! ^^

    • bluewindy 2015.04.13 15:47 신고  address  modify delete

      자먀찐과 닐포스트먼은 우선 장바구니에 넣어놨어요.
      요즘엔 정말 생각하는 것 자체가 피곤해서 차라리 배부른 돼지가 되고 싶단 생각도 해요. 그러면 안 될테지만...

      따즈님도 좋은 한 주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