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 NOTE

2009. 8. 16. 00:30


국가대표


어느한곳 흠잡을데 없이 깔끔하고 마음에 드는 영화였다. 하정우는 <추격자>에서 처음보고 너무 무서웠었는데, 이 영화에선 멋지더라. 연기도 잘하고, 영어 발음도 좋아서 놀랐다. 유학을 다녀오셨나??? ^^ (얼마전에 뒤늦게 하정우가 김용건 아들이란걸 알고 혼자 놀랐었는데;;) 그리고 고기집 아들로 나오는 배우는 우리 회사 과장님이랑 비슷해서 놀랐다.

스키점프할때 공중에서 떠있는 장면 진짜 멋졌다. 사람이면 누구나 하늘을 날고 싶은 욕망이 있을텐데, 그 욕망을 간접적으로나마 채워준 장면이었다. 근데, 진짜 무섭겠더라. 그렇게 높이 어떻게 뛸까? 아우 무셔~ CG도 괜찮았고, 지루하지 않게 중간중간 코믹요소도 배치되 있어서 즐겁게 볼 수 있었다.

이 영화의 실제 주인공인 우리나라 스키점프 국가대표팀 정말 대단하지 싶다. 아니 우리나라 비인기 종목의 모든 선수들이 모두 대단하다. 지원 하나 없는 열악한 환경에서 훈련하는데도 국제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는거 보면 매번 놀랍고, 감동스럽고, 한편으론 안쓰럽다. 인기 종목, 비인기 종목 이런 구분이 사라지고, 모두 제대로 된 지원을 받으면서 훈련하고, 대회를 나갈 수 있는 날이 하루빨리 왔으면 좋겠다. (세금가지고 헛짓하지 말고, 지원 좀 해줘봐 쫌!!!!)

더운 날씨에 시원~~~하고, 재밌게 본 국가대표! 아주 좋았다. 
  1. magicfinder 2009.08.17 11:41  address  modify delete  reply

    마치 한폭의 동양화 같은 느낌을 주더군요. 아름다운 영상이기 때문에 받은 느낌이 아닌, 충분히 절제된 감정의 시각적 표현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감정의 시각적인 표현은 이래저래 참 많은 평가가 있기 마련이지만 절제속에서 이루어지는 통일감은 "내가 본것은 딱 한편의 영화였다" 라는 생각을 하기에 충분 했습니다. 초반에 느낀 스토리의 발생과정에서의 생략적인 빠른 전개에 흠찟 놀라기도 했지만 시간이 지나 마지막 장면 이후에 남는 은유적인 색깔은 태극무늬의 파랑, 빨강이라 하기에 충분했단 느낌이 듭니다. 재밌었어용 ^^


    제가 다른분 블로그에 썼던 글인데ㅋ 걍 다시 올렸어요.^^
    저도 하정우가 김용건 아저씨 아들이란 것에 놀람 @.@


  2. sambaju 2009.08.17 14:11  address  modify delete  reply

    처음엔 별 생각없었던 영화인데...예고편을 보고 시원 시원한 모습에 너무 보고 싶어져서 한걸음에 달려가 본 영화랍니다. 영화 정말 좋았어요..시원도 했고, 재미도 있었고, 감동도 있었고...
    음악도 어찌나 그리 잘 맞던지...마지막 자막 올라갈때..아직도 우리나라 국가대표는 5명이다 라고 하면서 올라갈때..왜 그리 가슴이 뭉클하는지...정말 대단합니다..우리나라 선수들...

    • bluewindy 2009.08.17 20:37 신고  address  modify delete

      달랑 5명있는 선수들이 대회마다 나가서 개인전, 단체전 금메달을 휩쓸다니 정말 대단해요 ㅠ.ㅠ
      우리나라는 비인기 종목에 대한 지원이나 관심이 절실히 필요한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