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1212

2016. 12. 12. 21:07

지난 토요일은 대학 때 만나서 지금까지 친하게 지내고 있는 동생 결혼식이었다. 가방 순이를 해주기로 해서 일찍 식장에 도착해서 가방부터 킵. 이후엔 신부 동선을 졸졸 따라다니며 돈 봉투 받고 헬퍼 이모와 사진기사분에게 수고비 드리면 가방 순이 임무 완료다. 나이는 나보다 세 살 어리지만 내가 대학을 휴학하고 복학해서 만난 지라 졸업은 같이했고, 팬질도 같이 했고, 여행도 같이 다니고, 집에도 자주 가서 가족들도 다 알고, 여러모로 쿵짝이 잘 맞아서 지금까지 친하게 지낸 동생인데 결혼식까지 보고나니 묘한 기분이다. 딸 시집보내는 어머니의 심정이 어떤 건지 조금은 알 것도 같고. 동생이 너무 예쁘고 어머니도 고우셔서 그 모습이 기억에 남는다. 아무쪼록 서로 존중하고 사랑하며 행복하게 잘 살았으면 좋겠다.

결혼식 갈 때 가장 큰 걱정이 구두였다. 평소 구두를 안 신어서 발이 아픈 게 제일 걱정이었는데 새로 산 구두가 편해서 발이 까지거나 물집은 잡히지 않았다. 물론 스틸레토 힐이라 오래 신으면 발가락은 아픈데 새 구두 신고 발도 안 까지고 물집이 안 생겼다는 건 내겐 거의 기적 같은 일이라서 이 구두를 추천해준 이름 모를 분에게 매우 감사해 하고 있다. 내 발이 어느 정도로 예민하냐면 구두는 당연하고 여름 샌들, 어쩔땐 운동화까지 발이 까지고 물집이 잡힌다. 그런고로 내 발에 편한 신발은 누가 신어도 편한 신발이다. 라인도 예쁘고 바닥도 푹신하고 가죽도 부드럽고 2만 원대에 이런 구두라니 기본 정장 구두 필요하신 분들에겐 강력 추천입니다. 구두 구경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해주세요.

일주일 전인지 더 전인지 모르겠으나 구내염이 재발해서 지금까지 고통받고 있다. 이번엔 혓바닥 밑에 단체로 생기고, 아래쪽 앞니 잇몸 부분에 크게 생기고 윗입술 안쪽에도 생기고 온 입안이 난리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고 비타민 B도 먹고 있는데 별 차도가 없다. 그러던 중 구내염의 원인이 알레르기일 수도 있다는 소릴 들어서 솔깃하다. 병원 가서 알레르기 검사를 한번 받아봐야 하나요. 이놈에 지긋지긋한 구내염과는 언제쯤 헤어질 수 있을는지.

연말이라 또 부랴부랴 직장인 건강검진을 받았다. 잠깐이면 끝나는데 항상 연말에 받게 되는 건강검진이다. 병원 진료 시작하는 시간에 맞춰 갔는데도 사람이 어찌나 많은지. 노인분들, 외국인 근로자들, 군인들까지 다양하다. 검사는 다 합해서 10분 정도였는데 기다리는 건 한 시간. 병원이란 장소는 언제나 기다림의 연속이다. 오랜만에 피도 뽑고 엑스레이도 찍고 키도 쟀다. 키는 잴 때마다 168인 걸 보니 공식적인 키를 168로 변경해도 될 것 같다. 결혼식 가서도 느꼈는데 7cm 힐 장착하니까 나보다 작은 남자들이 어찌나 많은지. 다들 말로는 170은 기본으로 넘던데 정말 말로만인가 보다.

카카오가 결국 티스토리를 버릴 모양이다. 트랙백과 데이터 백업 서비스 중단이라니 그냥 티스토리를 없애겠다고 말을 하라고요. 카카오가 티스토리를 계속 안고 갈 생각이라면 대안을 먼저 내놓고 점차 서비스 종료를 해야 맞는데 카카오는 대안 따위 없이 일방적으로 서비스 종료 통보만 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티스토리 서비스가 계속 이어질 거란 생각은 들지 않는다. 그나마 자유로운 느낌이어서 티스토리를 좋아하는데 진짜 서비스 종료가 된다면 난 어디로 가야 하는 걸까.

내가 제일 싫어하는 연말연초다. 일하기 싫다고요!!!

  1. 2016.12.13 13:13  address  modify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uewindy 2016.12.15 15:30 신고  address  modify delete

      저런 행사때나 어쩔수 없이 구두 신는데 그때마다 발이 떨어져 나가는 기분이랄까요.
      구두 잘 신고 다니는 분들보면 신기해요.

      이미 발생한 구내염엔 비타민B가 소용이 없군요. 어쩐지...
      리스테린으로 아침저녁 가글하니까 그나마 조금씩 나아지고 있어요.
      리스테린 워낙 독해서 잘 안 쓰는데 입 안이 엉망이라 고통을 참고 쓰고 있습니다. 하지만 파스를 먹는 기분은 여전하네요.

      알레르기 검사도 해보긴 해봐야겠어요.

      티스토리 측에선 앵무새처럼 서비스는 계속 할거라는데 믿음이 가질 않아요.
      워드프레스는 사용해 본적이 없어서 고민이네요.
      구리버는 진짜 너무 싫은데 말이죠.
      답이 없네요.


  2. 비누인형 2016.12.16 13:13  address  modify delete  reply

    티스토리 정말 이래저래 안타깝네요
    오랜동안 여기만 써왔어서..
    걱정이네요 어디로 가야할지 ㅠㅠ

    • bluewindy 2016.12.16 14:57 신고  address  modify delete

      이만한 블로그 서비스도 없는데 말이죠.
      백업 기능을 유료로 전환한다던가 하는 대안을 먼저 제시 했으면 좋았을텐데...
      저는 버티는데까진 버텨 볼람니다.


  3. SONYLOVE 2016.12.22 22:39 신고  address  modify delete  reply

    저는 티스토리에서 개인적으로 진작 개선하거나 없애야 할 기능들이라고 생각해서 오히려 반갑던데요.
    일부 기능 종료한다고 해서 금방 없애려고 하는건 아닌거 같아요.
    그리고 백업 기능 종료는 몇년전에 하려고 했다가 반대가 심해서? 못했던걸로 기억해요. 그때도 티스토리 망하는거 아니냐며 난리난리 였어요.
    티스토리가 그래도 점점 나아지는 면도 있고 추가되는 기능들도 있는데 괜한 불필요한 걱정은 미리 하지 않아도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

    • bluewindy 2016.12.23 15:19 신고  address  modify delete

      어떤 서비스가 필요한지 불필요한지는 저마다 생각이 다른 부분이라 뭐라 할 수 없지만 티스토리의 소통방식엔 매우 불만입니다.
      이미 내부적으로 모든 결정을 내려놓고 아무런 대안 없이 사용자에게 일방적인 통보로 끝내는 경우가 한 두번이 아니었으니까요.
      사용자가 아무리 힘 없는 을의 입장이라지만 그 을이 있어 갑이 있는 거라는 걸 지금의 카카오는 잊고 있는 듯 합니다.


  4. 2017.07.29 19:04  address  modify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uewindy 2017.07.29 19:19 신고  address  modify delete

      네이버에서 'M 706 여성펌프스 하이힐'로 검색하시면 나오는 구두랍니다. 다 똑같은 구두니까 최저가로 사이트에서 구입하세요. 사이즈는 정사이즈구요. 7센티 스틸레토랍니다. 리뷰들이 없어서 지금도 판매하는지가 불안하긴한데 판매했으면 좋겠네요 ^^


  5. 2017.07.29 20:53  address  modify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