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달 전부터 손꼽아 기다렸던 더 신승훈 쇼 그랜드 피날레 콘서트에서 말로 형언할 수 없을 만큼의 감동을 받고 돌아왔다. 50인조 오케스트라의 웅장하고 아름다운 선율로 다시 태어난 그의 노래에는 분명히 음악 그 이상의 것이 있었다. 음악 하나만을 바라봐온 그의 지난 20년 세월이 그대로 녹아 있어서 단 한 곡도 건성으로 들을 수 없었던 공연이었다. 그의 공연을 보는 여섯 시간만큼은 내가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이었다. 평생 기억에 남을 행복한 여섯 시간을 선사해준 그에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20년을 변치 않고 그 자리에 있어줌에 고맙고, 언제나 좋은 노래를 만들어 들려줌에 고맙고, 내가 힘들 때 힘이 되어 줌에 고맙고, 존재 그 자체만으로 고맙다. 인간 신승훈과 가수 신승훈 모두가 외롭지 않고 행복하길 진심으로 진심으로 바란다.



2회 공연 2011.06.11 PM 04:00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내 자리에서 본 무대 정면은 이랬다. 맨 앞줄 약간 사이드였는데 오빠 얼굴이 잘 보여서 좋았다. 내 자리 쪽으로 와주시면 표정까지 자세하게 다 보였다. 2회 공연의 감상 포인트는 단연 오빠 얼굴 감상!!! 이번 공연 끝나면 또 언제 볼지 모르니 많이 봐둬야 한다는 생각에 더 눈에 불을 켜고 봤던 거 같다. 오프닝과 중간마다 무대 전환할 때는 팬터마임으로 자연스럽게 연결! 중간에 낚시로 인형 낚아서 관객석에 던져줄 때 부러웠다. 특히 대형 곰 인형!!! 팬터마임 배우 누구 신지는 모르나 참 연기 잘 하시더라. 웅장한 오케스트라의 연주로 공연의 막이 오르고, 오빠의 등장과 함께 시작된 첫 곡은 <전설 속의 누군가처럼>, 이어지는 <애이불비>와 <송연비가>. 곡의 분위기가 웅장한 오케스트라 연주와 잘 어울려서 일부러 오프닝에 배치한 곡이라고 한다. <애이불비>와 <송연비가> 부를 때 스크린에 가사가 나왔다 사라지는 영상이 나왔었는데 그게 참 예뻤다. 그리고 2회 공연 때 가장 좋았던 곡은 변진섭의 <그대 내게 다시> 이 노래 듣는데 진짜 온몸에 소름이 쫙~ 돋았다. 이 노래가 이렇게나 애절하고 좋았나 싶을 정도였다. <당신은 사파이어처럼> 부를 때 내 앞쪽으로 오셔서 허리 튕기는 안무를 해주셨는데 아~~ 진짜 귀여웠다. 그리고 무슨 곡 다음인지는 잘 모르겠는데 빨리 무대 뒤로 들어가야 했는지 총총총 뛰어들어가시는데 그게 또 어찌나 귀엽든지 ㅠ.ㅠ 검은 실루엣이 총총총 무대 뒤로 뛰어들어가던 모습이 지금도 생생하다. 지환이가 관객들한테 인사하고 들어가다가 스피커에 부딪힌 것과 함께 제일 빵~ 터진 장면이었다. 멘티 아이들 나오건 솔직히 난 별로였다. 정가는 아이도 없고 실물로 가까이서 봐도 아무런 감흥이 없더라. 따뜻한 사제지간을 보는 것 같아서 흐뭇하기는 했는데, 난 뼛속까지 신승훈 팬인지 그 시간에 오빠 노래를 한 곡이라도 더 듣고 싶었다. 나가수 패러디 영상도 재미있었고, 혼신의 힘을 다 해 부른 <가잖아> + <이런 나를>은 언제 들어도 감동. <이런 나를> 마지막 부분을 아무런 반주 없이 오빠 목소리로만 불러주는 걸 들으면서 울컥했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소리를 내는 악기는 사람의 목소리란 말이 떠오르면서 그 수많은 악기 중에서도 오빠의 목소리는 최고의 악기라는 생각이 들었다. 앵콜곡 <My Way>는 오빠의 지난 20년 음악 인생을 말하고 있는 것 같아서 들을 때마다 뭉클해진다. <My Way> 마지막 부분 부를 때 스크린에 흐르던 글귀가 마음을 찡하게 울렸었다. 
 




3회 공연 2011.06.11 PM 08:00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3회 공연! 막공 자리는 2층 맨 앞줄 정 가운데!!! 사진을 봐도 알 수 있듯이 무대 전체가 한눈에 다 들어온다. 그리고 무엇보다 음향이 정말 좋았다. 1층에서 볼 땐 사운드가 너무 강해서 울림도 있고 그랬는데 2층에선 그런 것도 없고 세종은 2층 음향이 가장 좋다는 걸 몸소 체험하고 왔다. 그리고 또 하나 좋았던 게 무대 전체가 한눈에 들어온다는게 좋았다. 2회 공연 볼 때는 스크린에 나오는 글자 밑부분이 잘 안 보이고 그랬었는데 2층에서 보니 한눈에 다 들어옴! 그리고 감탄한 게 무대가 정말 예뻤다. 2회 때는 오빠 얼굴만 뚫어져라 보느라 전체적인 무대가 어땠는지 잘 몰랐는데 2층 올라와서 보니까 그게 전부 보여서 또 한 번 감탄!!! 저렇게 세심하게 무대를 꾸미느라 오빠가 얼마나 신경을 썼을지를 생각하니 또 감탄 ㅠ.ㅠ 노래 나올 때 무대 뒤에 나오던 영상이나 댄서들의 연기나 소품, 조명 하나하나까지 정말 조화롭고 아름다웠다. 매번 공연 볼 때마다 느끼지만, 오빠의 공연 기획&구성 능력은 정말 탁월한 것 같다. 공연의 맥이 끊어지지 않는 자연스러운 흐름과 관객들이 지루하지 않게 적절히 들어가 있는 유머, 그 밖에 음향이나 조명등 무대 장치까지 세심하게 챙기고 신경을 썼다는 게 공연에 대해서 전혀 모르는 내 눈에도 보여서 언제나 감탄하게 된다. 공연 분위기는 3회가 훨씬 더 좋았다. 2회 때도 셰인 모창을 하셨었는데 반응이 별로여서 한 번만 하고 말았는데 3회 때는 여러 번 해주셨을 정도로 반응이 좋았다. 셰인 모창은 위탄 방송 때 들었을 때도 정말 똑같다고 생각했는데 실제로 들으니 더 똑같더라. 토크도 훨씬 더 재미있었고 2회 때와 비교해서 조금 길기도 했다. 2회랑 달랐던 거 생각나는 것만 적어보면 <오늘같이 이런 창밖이 좋아> 시작하기 전에 멘트가 조금 달랐는데 2회 때는 빗소리를 내기위해 미국에서 최신 장비를 들여왔다고 그러면서 개그를 좀 날려주셨는데 3회 때는 바로 소개 했었고, <I Luv U I Luv U I Luv U> 부를 때 댄서가 오빠 다리에 매달리는 장면이 있는데 2회 때는 남자 댄서가 다리에 착 달라붙었었는데, 3회 때는 여자 댄서가 살짝쿵 매달려 주셨던 거! 이때 함성 소리 장난 아니었음. <그 후로 오랫동안> 마지막 부분에 관객들한테 마이크 넘기는 거 분위기 좋았었는데 아쉽게도 3회때는 안했고 또 기억이 안 난다. 이놈에 망할 기억력…. 지난 전국 투어 공연이 2% 부족한 느낌이었다면, 이번 그랜드 피날레 공연은 100% 꽉 차고도 넘쳐서 감당이 안 될 정도의 공연이었다. 공연 내내 손바닥이 후끈거릴 정도로 열심히 박수를 쳤던 건 이번 공연이 처음 이었다. 공연도 끝나버리고 전 이젠 무슨 낙으로 사나요?

  1. 로시 2011.06.13 12:35  address  modify delete  reply

    오케 오프닝부터 어찌나 눈물이 나던지ㅠㅠㅠㅠ

    그리고 혹 ㅁㄴ있음 나에게춈 던져주시믄 앙댈까요? ㅎㅎ


  2. 2011.06.15 13:25  address  modify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uewindy 2011.06.15 16:02 신고  address  modify delete

      로미오&줄리엣 하고 엄마야의 춤사위는 중독이 심함.
      자다가도 할 수 있을거 같아 ㅋㅋㅋ

      댄스곡은 앨범 버전들으면 심하게 밋밋하지...
      원래 앨범은 여러사람이 듣는 거라서 가장 노멀하게 부른다고 그러더라.
      계속 들어야 하는건데 라이브 버전처럼 오버해서 불러버리면 아무래도 금방 질릴테니...

      이제 몇년동안 콘은 없을텐데 무슨 낙으로 산다니 ㅠ.ㅠ

      오늘 피곤해 죽겠다. 구내염은 점점 심해지고 있어 ㅠ.ㅠ


  3. yumi 2012.01.10 17:48  address  modify delete  reply

    육개월전에 blog에 코맨크하고 미안합니다.
    그러나 blog를 읽고 콘서트의 감동이 한번 더 되살아나 왔어요.
    정말로 훌릉한 콘서트 이었네요!

    나도 공연도 끝나보리고 무슨 낙으로 사나요?

    올해는 공연은 있는 것일까요?

    • bluewindy 2012.01.10 22:49 신고  address  modify delete

      괜찮아요~ 괜찮아요~ 괜찮아요~ (초난 버전)

      20주년 피날레 공연은 정말 최고였어요. 감동 그 자체!
      올해 앨범이 나온다고 하셨으니 꼭 공연 하실거라 믿어요.
      안 하시면 팬들이 가만 있지 않을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