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2008. 10. 5. 17:02



개구리와 두꺼비 연적









굉장히 마음에 들었던 백자





붓 씻는 그릇





붓 꽂이





청자보단 백자가 좋고 백자 중에서도 이렇게 아무런 무늬 없는 새하얀 백자가 좋다.

















원숭이 모양이 귀여워서





청자중에서도 눈에 확~ 들어왔던 건데 알고보니 국보였다. 실제로 보면 참 예쁘다.





이것도 예뻤다. 이것도 국보였던가?





독특한 모양의 주전자?





국보 향로
밑에 다리가 토끼라서 너무 귀엽다.





이것은! 베개;; 딱딱해서 잠이나 올까 싶다.





유리공





기와





여인이 입가리고 웃는 모습이 귀여워서 찰칵~





우리나라에 현존하는 태극기중에 가장 오래됐다는 데니 태극기 (고종이 자신의 외교 고문이었던 미국인 데니에게 하사한 태극기)





































이 불상을 찍으려고 디카 화면을 봤는데 얼굴인식 기능이 작동해서 한참을 웃었다. 불상도 얼굴인식이 되는 구나~ ^^










사진은 170여장을 찍어왔는데, 다 올리자니 너무 많고 해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도자기 (특히 백자) 위주로 올렸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처음가봤는데 정말 크다. 1층 보는데만 2시간이 걸렸어 ㅠ.ㅠ 2,3층은 대충 훑어서 1시간 30분. 총 3시간 30분을 돌아다녔더니 나중엔 다리가 아파서 죽을지경이었다. 박물관올때 지하철에서 서서 있던 시간도 있고 해서 더 체력이 딸렸다. 박물관 전체를 자세히 보려면 하루 날 잡아야 될 것 같다. 처음 들어갈땐 시간나면 특별 전시도 보자! 했었는데 시간이 문제가 아니라 체력이 문제였다. 많이 걸어도 다리가 안 아픈 방법은 없는걸까?

특별히 좋았던건 한글이랑 태극기 전시장(건국 60주년 기념 어쩌고해서 짜증났지만)과 도자기 전시장 이었다.
새하얀 백자가 어찌나 예쁘던지~ㅠ.ㅠ 사진엔 몇개 없지만 화려한 장신구들도 인상적이었는데 특히 반지 디자인은 지금봐도 세련됐더라. 아이들이 시끄럽게 떠들며 돌아다녔던것만 제외하면 꽤 좋았던 박물관 관람 이었다.

  1. 아라 2008.10.05 20:17  address  modify delete  reply

    저도 작년에 여기 갔었는데..올해에 간다면 더 힘들지도..진짜 박물관에 가면 시간이 문제가 아니라 체력이 문제가 되더라구요..다리도 아프고..나중에는 그것이 그것처럼 보이는..그래도 3층까지 다 보셨군요..저희는 1층보는데만 2시간 가까이 걸려서 2.3층은 보고싶은것만 골라서.. ㅠㅠ
    그리고 우리나라 박물관은 아가들이 너무 시끄러워요..엄마들도 덩당아 무개념인 분들도 많고..-우리 아이가 우선.최고-
    그래서 휴일에 가기 참 꺼려지던데.그때말고는 시간이 없으니...ㅠㅠ

    • bluewindy 2008.10.06 11:14 신고  address  modify delete

      전시장내에 왜 그리 의자가 많은지 두시간 돌아다니고 난 다음에 절실히 깨달았어요.
      단순히 천천히 걸어다니며 보는건데도 다리가 너무 아파요 ㅠ.ㅠ
      더 나이들기 전에 가서 다행입니다;; 하하하;;

      애들이 어찌나 떠들고 뛰어다니던지 1층 전시장 볼땐 정말 짜증났어요. 내 아이면 더 엄격하게 할 거 같은데 요즘 부모들은 절대 아니더라구요. 공중도덕도 못지키는건 정말 아니라고 봐요.


  2. 령주/徐 2008.10.06 20:56 신고  address  modify delete  reply

    그러고보니 한국에서 박물관 간지는 좀 된거 같아요...+_+
    위의 유리공?...너무 멋진데요...반했어요!!!
    근데 정말 박물관 다니면서 느끼는것은 체력하고 아이들인거 같아요...하하핫;;

    • bluewindy 2008.10.07 14:14 신고  address  modify delete

      유리공 예뻤어요. 장신구들도 예뻐서 하나 집어오고 싶었어요;; 특히 반지!

      체력이 너무 딸려요 ㅠ.ㅠ
      나이들었다는걸 이런때 느낀다니까요.

      아이들 떠드는건 답이 없네요.